• 작성하기
  • 전체
  • IT일반
  • 모바일
  • 인터넷·SNS
  • 통신·뉴미디어
  • 보안·해킹
  • 컴퓨터
  • 게임·리뷰
  • 과학


  • 아이폰14 '견제구'…'갤S21' 재고떨이 나섰다 [윤기자의 폰폰폰]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입력 작성일 22-09-26 10:24    기사원문 58회 연결

    윤민혁 기자(beherenow@sedaily.com)



    본문

    출고가 10~20만 원 인하
    출시 1년 반 지나 재고처리
    아이폰14 출시 앞서 견제도
    [서울경제]

    삼성전자(005930)가 갤럭시S21 시리즈 출고가를 10~20만 원가량 인하했습니다. 출시 1년 반이 지난 만큼 재고 처리에 나서는 한편, 애플 아이폰14 출시에 맞춰 ‘견제구’를 날리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.
     

    0004102885_001_20220926101603305.jpg?type=w647

    갤럭시S21 시리즈. 사진제공=삼성전자

   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 23일 갤럭시S21 기본형 출고가를 기존 999900원(255GB 기준)에서 899800원으로 10100원 인하했습니다. 갤럭시S21 플러스는 1199000원에서 1045000원으로 154000원, 갤럭시S21 울트라는 1452000원에서 1254000원으로 198000원 내렸습니다. 전 모델에 걸쳐 10~20만 원 가격 인하에 나선 것이죠.

    아쉽게도 통신사 공시지원금은 변동이 없습니다. 그래도 기존 지원금이 괜찮은 편입니다. 몇달 전부터 요금제에 따라 최대 50만 원을 제공하고 있었는데요. SK텔레콤과 LG유플러스는 8만 원 대 요금제를 사용할 때, KT는 10만 원 대 요금제에서 50만 원을 줍니다. 공시지원금 15%인 유통망 추가지원금을 더하면 최대 지원금은 575000원이 됩니다. 갤럭시S21 기본형 실 구매가가 22만 원 남짓이 된 셈이죠.

    갤럭시S21은 출시 당시 갤럭시S20에 비해 발전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지만 1년 전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만큼 현 세대 중저가폰과는 비교 불허입니다. 굳이 최신폰을 사용하고 싶은 게 아니라면 충분히 괜찮은 선택지가 될 수 있습니다.

    삼성전자의 가격 인하는 ‘재고처리’ 성격이 강해 보입니다. 후속 모델인 갤럭시S22가 출시된지도 반년이 지났고, 현재 시장 주력 모델은 갤럭시Z 폴드플립4로 옮겨갔습니다. 또 반년 뒤면 갤럭시S23이 나오니 갤럭시S21은 퇴장을 준비할 때가 되었죠.

    아이폰14 출시를 견제하는 성격도 있습니다. 고 환율에 아이폰14 국내 출고가가 크게 오른 와중 ‘플랜B’를 제시하겠다는 전략입니다. 갤럭시S22와 갤럭시Z 폴드플립4는 최신 제품이기에 제조사 측에서 출고가를 내리기는 힘들고, 삼성전자가 통신사 지원금을 올리라 할 수는 없습니다. 차선책으로 아이폰14 출시 2주를 앞두고 갤럭시S21 출고가 인하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. 

    추천0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